백과사전 상세 본문

출처 브리태니커

홍우원

다른 표기 언어 洪宇遠
툴바 메뉴
요약 테이블
출생 1605(선조 38)
사망 1687(숙종 13)
국적 조선, 한국

요약 1605(선조 38)~ 1687(숙종 13).
조선 후기의 문신.

본관은 남양. 자는 군징, 호는 남파. 할아버지는 형조판서 가신이며, 아버지는 서윤 영(榮)이다.

1645년(인조 23) 별시문과에 급제한 뒤, 검열·주서·정자·예안현감 등을 역임했다. 1654년(효종 5) 수찬으로 재직중 강빈(소현세자의 빈)의 옥사 때 유배된 소현세자의 세 아들 및 관련자들을 신원해야 한다는 상소를 올렸는데, 황해도관찰사 김홍욱(金弘郁)이 옥사 자체의 허위성을 직언하다 효종의 정통성까지 언급해 장살되면서 이에 연루되어 파직당했다. 1659년(현종 즉위) 부수찬으로 복직되어 공주목사·장령 등을 역임했으나, 1663년 제1차 예송 때 삼수로 유배된 윤선도(尹善道)의 석방을 상소하다가 서인에게 몰려 파직당했다.

1674년(숙종 즉위) 제2차 예송에서 승리한 남인이 집권하자 고성군수로 복직하여 승지·대사헌·이조판서·대사성 등을 지냈다. 1677년 우참찬이 되어 흉년일 때 대동미를 감량하고 납물교생의 면역을 중지할 것 등을 상소했고, 1678년 공조판서로 각 아문의 둔전을 혁파하고 4군영의 재정을 은포로 징수할 것 등을 건의했다. 1680년 경신대출척 때 명천으로 유배되었다가 고령으로 인해 문천으로 이배되어 그곳에서 죽었다.

1689년 기사환국으로 남인이 재집권하자 신원되었다. 허목(許穆)·윤휴(尹鑴)·권대운(權大運)·이봉징(李鳳徵) 등과 함께 청남을 형성하여 서인과 철저한 대립관계에 있었고, 허적(許積)·민희 등 탁남과도 대립했다. 저서로 〈남파집〉이 있다. 안성의 남파서원에 제향되었다. 시호는 문간이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으로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TOP으로 이동
태그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