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과사전 상세 본문

출처 브리태니커

김일엽

다른 표기 언어 金一葉
툴바 메뉴
요약 테이블
출생 1896. 4. 28, 평남 용강
사망 1971. 2. 1
국적 한국

요약 1896. 4. 28 평남 용강~ 1971. 2. 1.
시인·수필가·승려

이성에 대한 그리움이 담긴 한 맺힌 시를 쓰다가 불교에 귀의하면서 선시(禪詩)를 썼다. 본명은 원주(元周). 일명 하엽(荷葉)·백연도엽(白蓮道葉). 목사의 맏딸로 태어났고 일엽이라는 이름은 이광수가 지어주었다.

하엽은 불명(佛名), 백연도엽은 만공선사가 하명한 도호이다. 9세 때 신학문의 길로 들어서 진남포 삼숭여학교, 이화학당에서 공부했고 일본 닛신[日新]학교에 다니면서 신학문운동과 여성운동을 했다. 결혼에 실패한 뒤 분방한 사생활과 자유연애에 환멸을 느끼고 속세와 인연을 끊고 만공선사가 있던 충남 예산 수덕사에서 불도를 닦았다.

12세 때 〈동생의 죽음〉이라는 신체시를 썼고 이화학당 시절 '이문회'(梨文會] 활동을 했다. 25세에 〈신여자〉를 창간했으며 나혜석·김명순 등과 자유연애와 여성해방을 부르짖었다. 남편과 이혼 뒤에 1920년 10월 YMCA에서 여성교육과 사회문제에 대한 강연을 했으며 〈폐허〉 2호에〈먼저 현상(現象)을 타파하라〉등의 글을 발표했다. 〈

신민공론〉의 편집동인이었고 〈혜원〉(신민공론, 1921. 6)·〈단장〉(문예시대, 1927. 1) 등의 단편을 발표했다. 〈오도송 悟道頌〉·〈절구〉등에서 사물·중생을 자신과 하나로 보는 좌선(坐禪)의 미학을 보여주었다. 수필집 〈청춘을 불사르고〉(1962)·〈어느 수도인의 회상〉(1965) 등을 펴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으로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TOP으로 이동
태그 더 보기
작가

작가와 같은 주제의 항목을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