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차 [火車]

조선 장갑차 | 브리태니커

조선시대에 만든 일종의 장갑차.

1409년(태종 9)에 군기소감(軍器少監) 이도(李蹈)와 군기감승(軍器監丞) 최해산(崔海山) 등이 처음 만들었다. 이 화차는 철령전(鐵翎箭) 수십 개를 장탄한 통을 작은 차에 싣고 달리면서 화약으로 발사했다. 그러나 이때의 화차는 실전에 사용된 것 같지 않다. 이후 1451년(문종 1) 2월 문종의 창안에 따라 임영대군(臨瀛大君)이 화차를 만들었다. 이 화차는 차 위에 가자(架子)를 만들어 그 안에 중신기전(中神機箭) 100개 또는 사전총통(四箭銃筒) 50개를 설치하고 심지에 불을 붙여 차례로 쏘게 한 것으로, 평시에는 가자의 화기장치만 내려놓고 수레차로 쓸 수 있으며 전시에는 가자의 화포를 싣고 화차로 쓸 수 있어 매우 편리한 것이었다. 이후 이 화차 뒤에 장갑장치를 부설하는 것도 고안되었으나 기동성이 줄어든다는 이유로 이 안은 폐기되었다. 문종이 창안했던 화차는 서울에 50량(輛), 변경에 80량이 비치되었고 1451년말까지는 전국적으로 수백 량이 비치되었다. 이 화차는 임진왜란 때 변이중(邊以中)에 의해 실전에서 크게 활용되었다.

분류

내가 찾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