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치전투 [梨峙戰鬪]

조선 역사 | 브리태니커

임진왜란 때 이치(배재:전북 금산 근처)에서 조선군과 일본군 사이에 벌어진 전투.

1592년(선조 25) 7월초 고바야카와[小早川隆景] 휘하 6번대 소속의 일본군이 이치를 거쳐 전주로 향하려고 했다. 이에 전라도절제사 권율은 광주부근 군읍에서 모은 향병 1,500명을 거느리고 이치에서 진을 치고 전주방면을 지키려고 했다. 7월 8일 이른 아침부터 일본군이 공격을 시작하자, 조선군은 권율과 동복현감(同福縣監) 황진(黃進)의 지휘하에 용감히 맞서 싸웠다. 싸움 도중 황진은 활로 많은 적들을 죽이다가 일본군의 조총을 맞아 총상을 당하기도 했다. 종일 쉴새없이 공방을 되풀이하다가 결국 일본군은 많은 사상자를 내고 달아나버렸다. 이 전투는 비슷한 시기에 있었던 금산과 웅치에서의 패배와 달리 조선군의 승리로 끝났으며, 일본군은 이 전투를 조선3대전의 하나로 꼽았다. 이때 패배한 일본군은 전라도 침공을 단념하고 금산으로 들어갔으며, 10일에 의병장 고경명의 군사에게 공격을 당했다. 권율은 이 전공으로 나주목사를 거쳐 전라도 관찰사 겸 순찰사가 되었으며, 황진은 익산군수에 이어 충청도 조방장에 임명되고 절충장군(정3품 당상관)에 가자되었다.→ 웅치전투

내가 찾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