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량 [李樑]

조선 문신 | 브리태니커

이량 요약정보

세부정보 확인
태어난 때1519(중종 14)
죽은 때1563(명조 18).
소속 국가한국
소속 국가 부속정보조선
직업문신
1519(중종 14)~ 1563(명조 18).

조선 전기의 문신.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공거(公擧). 효령대군(孝寧大君) 보(補)의 5대손으로, 아버지는 현령 대(對)이다. 명종비 인순왕후 심씨(仁順王后沈氏)의 외삼촌이다. 정사룡(鄭士龍)의 문인이다. 1552년(명종 7) 식년문과에 급제하여 주서가 되고, 1555년 사가독서(賜暇讀書)를 했다. 이어 예조정랑·수찬·교리·지평 등을 지냈다. 명종이 어머니인 문정왕후(文定王后)와 외삼촌인 윤원형(尹元衡)의 횡포를 견제하기 위해 중용하여 1559년 도승지·대사간·예조참판·동지중추부사·이조참판 등을 지냈다. 1561년 문정왕후의 미움을 받아 평안도관찰사로 나갔으나, 왕의 특명으로 1562년 공조참판 겸 홍문관제학이 되었다. 이어 예조판서·우참찬·공조판서를 거쳐 1563년 이조판서가 되었고, 아들 정빈(廷賓)은 이조전랑이 되었다. 명종의 신임을 바탕으로 이감(李戡)·신사헌(愼思獻)·윤백원(尹百源) 등과 당을 만들어 횡렴을 일삼으며 정치를 농단했다. 사림들이 비판을 하자 이감·권신(權信) 등과 더불어 사화(士禍)를 일으켜 기대승(奇大升)·허엽(許曄)·윤두수(尹斗壽) 등 사림을 제거하려 했다. 그러나 사림들과 친교가 있던 심의겸(沈義謙)이 이 일을 명종에게 밀고해 보령에 유배되었다. 이어 강계로 옮겨지고 유배지에서 죽었다. 당시 윤원형·심통원(沈通源)과 더불어 3흉(三凶)이라고 불렀다.

분류

관련 항목

내가 찾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