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밀과 [油蜜菓]

한국 음식 | 브리태니커

전통 당과의 하나.

밀가루를 참기름과 꿀에 반죽하여 튀긴 과자를 말한다. 고려시대 이래로 널리 보급되었으며 원나라에서는 '고려떡'으로 불리면서 좋은 평을 받았다. 제사에 과일 대신 쓰기 위해 과일 모양으로 만들어졌으며 점차 모양이 다양해졌다. 유밀과는 크게 약과류와 강정류로 나뉜다. 약과류는 밀가루를 꿀과 기름으로 반죽하여 과줄판에 찍어내거나 칼로 적당히 베어 끓는 기름에 튀겨서 꿀에 잰 것으로 일명 과줄이라고도 한다. 강정류는 찰떡을 치거나 찹쌀가루를 술에 반죽하여 일정한 형태를 만들어서 말려 기름에 튀겨낸 다음, 꿀이나 엿을 바르고 산자를 붙인 것으로 일명 산자라고도 한다. 강정에는 연사과·감사과·요화·빙사과 등이 속한다. 약과와 강정은 기본재료나 가공방법이 서로 다르며 그에 따라 맛도 달랐으나 기름과 꿀로 만든 과자류라는 의미에서 유밀과라고도 불렸다. 유밀과는 모양과 크기에 따라서 이름이 여러 가지이다. 대약과·소약과·다식과·만두과·연약과는 약과의 종류이고, 매작과·차수과·중배끼·요화과·산승과·한과·채소과 등은 밀가루를 반죽하여 모양을 여러 가지로 만들어 기름에 튀겨낸 것이다. 이중에서 차수과는 밀가루에 노랑·빨강·파랑의 색물을 들여 얇게 밀어 만든다. 숙식과는 과일 대신 쓰기 위해 만든 과자이다. 매작과(梅雀果)는 매엽과라고도 하는데 밀가루를 소금과 생강즙으로 반죽하여 얇게 밀어 썬 다음 칼집을 넣어 뒤집어 기름에 튀긴 것이다.

관련 항목

내가 찾은 검색어